경기지사, 대선후보 1위 유지

경기지사

경기지사 이재명이 야당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소폭 앞서며 선두를 지켰다. 가장 최근의 대선 경선자들의 여론조사는 금요일을 보여주었다.

한국갤럽이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링크모음

경기지사 이재명이 24% 대 19%로 제1야당인 민권당(PPP) 소속 윤 후보를 앞서고 있다.

5%포인트 차이는 약 한 달 전 발표된 지난 갤럽 여론조사에서 보았던 2명의 유력 대선 후보 간 6%포인트보다 작고, 여론조사 오차범위 ±3.1%포인트 이내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의장이 8%의 지지율로 3위를 차지했고, 홍준표 PPP 후보가 6%의 지지율로 뒤를 이었다.

화~목요일 전국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여론조사는 95%의 신뢰수준을 보였다.

여론조사에서도 응답자의 49%는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 후보의 대선 승리를 선호했고, 37%는 정부가 유지되기 위해 여당 후보의 선거 승리에 찬성했다. 경기지사.

문재인 정부에 대해 부정적인 평가가 52%로 절반 이상,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8%였다.

민주당 지지율은 33%, PPP는 29%였다.

선거가 6개월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NEC가 강력하게 단속하지 않는 한 이러한 왜곡된 여론조사 결과는 더욱 커질 가능성이 높다.

2017년 조사위원회의 조사기준을 어겨 벌금 3000만원을 선고받은 한 여론조사업체가 아직까지 운영되고 있다.

여론을 왜곡하는 것은 정치에 대한 대중의 불신과 선거 결과 수용에 대한 저항만 키울 뿐입니다.

여론조사위원회는 그러한 투표소를 폐쇄하도록 명령하는 권한을 포함하여 더 강력한 권한을 부여받아야 합니다.

주요기사

위원회는 위원회가 등재한 76개 투표소를 모두 조사해 데이터 왜곡 행위를 했는지 확인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

그것은 우리의 대통령 후보와 선거 과정에 대한 대중의 혼란으로 이어집니다.우리 정당은 실제로 공직 후보자를 지명하는 과정에서 여론 조사를 사용합니다.그것들은 1차 프로세스의 주요 요소입니다.결과가 왜곡되면 우리 민주주의가 심각하게 손상됩니다.설상가상으로 상당수의 투표소가 진보적 문재인 정부를 지지하는 경향이 있다는 공격을 받고 있다.그들의 비판적인 중립성 결여는 그들이 질문이나 설문조사 표본을 조작하여 원하는 결과를 얻으려고 했다는 의혹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그 의혹은 사실로 밝혀졌다.중앙선거관리위원회(NEC) 산하 여론심의위원회는 글로벌리서치가 특정 대선후보에 대한 찬성 응답을 유도하거나 조사 결과와 다른 데이터를 활용한 것으로 드러났다.응답자가 “대통령 후보 중 누구를 지지합니까?”라는 질문에 주저했다.7월 4일 발표된 설문조사에서 회사의 면접관들은 “이재명(여당의 선두주자)이나 윤석율(야당인 민생당의 선두주자)은 어떻습니까?”라고 말했다.응답자가 어느 정당도 지지하지 않는다고 말하자 면접관들은 그에게 민주당에 투표할 것을 제안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