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시간은 고작 9년, 식생활 대전환이 필요하다



대선을 앞두고 정치권에서는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돼지와 닭 등을 살처분한 것을 후보로서의 강점으로 내걸고 있다. 실제 국회에서는 살처분 비용 국비지원 의무화 정책이 가축 전염병 예방법으로 발의되고 있는 실정이다. 그곳에서 ‘처분’되는 동물의 고통과 그들의 기본적인 권리는 애초에 고민의 대상이 아니다. 굳…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요율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