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하던 결혼 생활, 이 여성 작가가 내린 대담한 선택



가족들과 동선이 부딪치지 않도록 혼자만의 공간을 찾아 이리저리 집안을 옮겨 다닐 때가 있다. 혼자 살고 싶은 마음이 주체할 길 없이 차오를 때다. 존재로서 온전히 이해받지 못하고 엄마 역할, 아내 역할로만 기능한다고 느낄 때 특히 이런 마음이 든다. 몸살 기운에도 가족들의 끼니를 위해 어김없이 부엌으로 향해야만…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요율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