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상의 경영 복귀? 위법 논란 부른 이재용의 첫 행선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3일 ‘자유의 몸’이 됐다. 이 부회장은 이날 가석방 직후 서울 강남구 삼성 서초 사옥을 찾았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국익을 위한 선택’이라는 입장 표명과 함께 삼성의 국가경제 역할론이 나왔다. 삼성과 재계 주변에선 이 부회장의 경영복귀를 기정사실로 받아 들이고 있다. 그럼에도 이에 …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요율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