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의 활동가들에게 ‘공포 상태’가 다시 나타납니다.

스리랑카의 활동가들에게 ‘공포 상태’가 다시 나타납니다.

‘정의를 찾는 이 모든 세월은 낭비가 될 것입니다.’

스리랑카의 활동가들에게

오피사이트 인권 단체들은 스리랑카에서 반대파에 대한 탄압과 독재주의가 고조되고 있다고 경고하고 있으며, 이는 오랫동안 중단된 내전 화해 노력의

미래에 대한 두려움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고타바야 라자팍사(Gotabaya Rajapaksa) 대통령이 11월 선거 이후 집권한 이후, 지역 인권 운동가들은 국가 보안군의 감시가 증가했고, 위협과

기타 조치가 2009년에 끝난 26년 내전과 그 여파 동안 더 흔했다고 보고했습니다. .

스리랑카 실종자 옹호자들은 특히 북부와 동부의 이전 분쟁 지역에서 그들이 특별한 조사를 받았다고 말합니다. 국제 적십자 위원회(International

Committee of the Red Cross)에 따르면 전쟁 중 실종된 것으로 보고된 최소 16,000명이 여전히 행방불명이라고 합니다.

여성 인권 운동가인 Shreen Saroor는 “감시가 항상 존재해왔지만 선거 이후 우리가 본 것은 감시가 더 개방적이고 만연해 있다는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스리랑카의 활동가들에게

이는 스리랑카가 라자팍사의 임기 6개월이 넘은 동안 권리와 전쟁 화해를 가속화하겠다는 약속에 대해 후퇴하고 있다는 다른 징후와 함께 나타납니다.

휴먼라이츠워치는 수십명의 활동가와 언론인과의 인터뷰를 인용해 라자팍사가 스리랑카에서 “공포 상태”를 재건하고 있다고 전했다.

많은 현지 언론인들은 이 나라의 미해결 살인과 납치의 역사를 예리하게 인식하고 위협적인 전화 통화와 기타 압력이 고조됨에 따라 스스로

검열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언론인보호위원회(Committee to Protect Journalists)에 따르면 적어도 2명의 기자가 이미 이 나라를 떠났다.

지난 2월 스리랑카는 2015년 유엔 인권이사회에 대한 이전 행정부의 약속을 철회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내전 중 학대를 조사하기 위한 다양한

조치를 약속했습니다.More news

지난 10년 동안 대부분의 불교도인 싱할라족과 대부분의 힌두교인 타밀족 간의 전후 화해에 대한 움직임이 거의 없었습니다.

Rajapaksa의 11월 선거 승리는 스리랑카에서 가장 강력하고 분열적인 가족 중 하나가 다시 두각을 나타냈습니다.

2009년에 라자팍사는 국방장관이었고 그의 형제인 마린다 대통령은 스리랑카 군부가 타밀 타이거스로 알려진 반군인 타밀 엘람의 해방호랑이를 무찔렀을 때 특히 폭력적인 전쟁을 끝냈습니다.

감시는 항상 존재해 왔지만 선거 이후 우리가 본 것은 감시가 더 개방적이고 만연해 있다는 것입니다.”

전후 몇 년 동안에도 Mahinda Rajapaksa 정부는 납치와 사법 외 살인을 포함한 인권 침해 혐의에 시달렸습니다.

마린다는 2015년 총선에서 축출됐다. 그러나 고타바야가 지난해 집권했을 때 그는 재빨리 동생을 총리로 임명했다.

스리랑카는 지난 3월부터 의회가 없는 상태로 고타바야 라자팍사(Gotabaya Rajapaksa)가 입법 감독 없이 운영되고 있습니다. 4월 총선을 앞두고 의회가 해산됐다.

코로나19 여파로 투표가 8월로 연기됐지만 라자팍사는 그동안 이전 의회 소집을 거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