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집에 이제서야 고백… 그렇게 1702호는 떠납니다



2017년 7월 전남 광양에 있는 직장에서 퇴직하고 곧바로 전주로 이사했다. 짐을 옮기고 정리하는데 사다 놓은 시원한 물은 금세 미지근해졌다. 이삿짐 도우미 아저씨들은 땀을 뻘뻘 흘리며 ‘아, 시원헌 물 좀 없소!’ 하신다. 마치 이 소리를 옆집 아주머니께서 듣기라도 한 듯 매실 진액을 탄 얼음 동동 띄운 물을 가지고 …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요율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