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하면 바티칸이나 아르헨티나에 살지 않을 것이다

은퇴하면 바티칸이나 아르헨티나에 살지 않을 것이다

로마 (AP) — 프란치스코 교황은 은퇴하면 바티칸에 살거나

고향 아르헨티나로 돌아가지 않고 대신 고백을 계속 들을 수 있는 로마의 교회를 찾고 싶다고 말했다.

은퇴하면

야짤 프란치스코는 화요일 방송된 스페인어 방송인 텔레비자유니비전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로마의 주교입니다.

이 경우에는 로마의 명예 주교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More news

85세의 프란치스코는 조만간 은퇴할 계획이 없다고 부인했지만 2013년 베네딕토 16세 교황이 600년 만에 처음으로 사임한 교황이

된 후 “문이 열려 있다”고 거듭 말했다.

프란치스코는 인터뷰에서 은퇴한 교황이 있는 것은 잘 되었지만 바티칸은 명예 교황의 지위를 더 잘 규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일부 추기경과 교회 법률가들은 베네딕토가 은퇴 후 그의 본명인 조셉 라칭거(Joseph Ratzinger)로 돌아가지 않고 교황의 이름인

베네딕토(Benedict)를 계속해서 착용하는 것을 포함하여 오랫동안 그의 결정에 의문을 제기해 왔습니다.

그들은 그러한 선택과 베네딕토 1세의 계속된 바티칸 존재가 신자들 사이에 혼란을 일으켰고 프란치스코의 전통주의 비평가들이

베네딕토 1세를 보수적인 기준으로 삼아 가톨릭 교회의 일치를 위협하게 만들었다고 말합니다.

Francis는 인터뷰에서 Benedict에 대해 “첫 경험은 성스럽고 신중한 사람이었기 때문에 오히려 잘 맞았고 그것을 잘 처리했습니다.

그러나 앞으로는 사물이 더 묘사되거나 사물이 더 명확해져야 합니다. “

은퇴하면 바티칸이나

“수세기 만에 첫 발을 내디딘 덕분에 10점을 얻은 것 같아요. 놀라운 일입니다.”라고 Francis가 덧붙였습니다.

프란치스코는 “내가 살아 있다면” 현직에 있는 동안 죽기 직전이라면 한 발짝 내디딜 것이라고 말했고, 은퇴한 교황으로 바티칸에서

살 것인지 아니면 아르헨티나로 돌아갈 것인지 묻는 질문에는 “전혀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로마 주교의 전통적인 자리인 성

요한 라테라노 대성당에 거주할 것을 제안받았을 때 “아마도”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교황이 된 2013년 콘클라베 당시 부에노스아이레스 대주교에서 은퇴할 계획이었다고 회상했다. 프란치스코는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좋은 아파트를 마련해 계속해서 인근 교회에서 고해성사를 듣고 병원에서 환자를 방문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부에노스아이레스에 대한 생각은 이것입니다. 이 시나리오는 내가 사임할 때까지 살아남는다면 – 그 전에 죽을 수도 있다 – … 이런 게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터뷰는 다른 주제를 다루었습니다. 낙태 권리를 지지하는 가톨릭 정치인들이 계속해서 성사를 받아야 하는지에 대해 프란치스코는 선출직

관리들이 스스로 해결하는 것은 양심의 문제라고 반복했다. 가톨릭 교회는 낙태를 반대하지만, 프란치스코는 사제와 주교가 목사로 남아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프랜시스는 낙태권을 지지하는 가톨릭 신자인 조 바이든 대통령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에 대한 미국 내 “양극화된” 논쟁을 언급하며 “목사가

목회적 차원을 잃으면 정치적인 문제를 야기한다”고 말했다.

미국 주교들은 낙태 권리를 지지한 바이든을 질책하는 것을 고려했지만 결국 공식적인 책망을 철회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