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를 위해 일하는 에티오피아 젊은이들

평화를 위해 일하는 에티오피아 젊은이들

‘우리 헤어지고 싶어도 헤어질 수 없어.’

평화를 위해 일하는

토토 회원 모집 에티오피아 남부의 불레 호라(Bule Hora) 마을에 있는 호텔 식당에서 한 무리의 에티오피아 젊은이들이 벽에 나무 그림을 붙이고

있습니다. 그들은 각각의 나무가 그들 중 하나를 나타내며 일부는 게데오족이고 나머지는 구지 오로모스라고 설명하며 함께 숲을 구성하여

다민족 사회를 상징한다고 설명합니다.

이들은 스스로를 ‘평화 대사’라고 부르며, 분열되고 트라우마가 있는 사회를 다시 하나로 만드는 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숲은 우리의 화합을 나타냅니다.” 한 사람이 말했다.

그러나 폭력에 대한 기억이 여전히 생생할 때 화해를 촉진하고 평화를 재건하려면 의미 있는 워크숍 이상의 것이 필요할 것입니다.

공식 추산에 따르면, 인종 폭력이 발생한 후 최대 100만 명의 구지와 게데오가 노숙자가 된 지 1년이 넘었습니다. 두 공동체 간의 깊은 혈통과

문화적 유대에도 불구하고 화해는 길고 힘든 과정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평화를 위해 일하는

대부분이 Gedeo인 가족 전체는 농장을 불태우고 재산을 약탈하고 민간인을 구타, 강간 및 살해한 무장 갱단에 의해 그들의 땅에서 쫓겨났습니다.

아비 아흐메드 총리가 집권했을 때 집권 여당의 권위주의가 약화되면서 전국적으로 민족 분쟁과 토지 분쟁이 폭발하면서 전국적으로 거의

300만 명이 집에서 쫓겨난 1년 중 최대 규모의 단일 실향민이었다. 4월.

6개월 전 에티오피아 정부는 국내이재민(IDP) 사례를 줄이기 위한 대규모 캠페인의 일환으로 안전에 대한 두려움에도 불구하고 거의 모든 국내

실향민(IDP)을 옛 마을로 돌려보냈습니다. 현재 에티오피아 전역에 100,000명 미만이 남아 있다고 주장하지만 구호 활동가들은 그 수치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More news

폭력이 가장 많이 발생한 서부 구지 지역 케르차에서는 갈등의 상처가 여전히 눈에 띈다. 방수포 지붕이 있는 임시 대피소는 정부에 따르면 최소 21,000채의 가옥이 불타거나 무너진 지점을 표시합니다.

지역 민병대와 특별 경찰이 거리를 순찰하고 있으며, 많은 지역 주민들과 귀국자들은 작년 수확량의 상당 부분이 포기되거나 파괴되었기 때문에 여전히 식량 배급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모두가 자신이 한 일을 후회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환영할 만한 진전의 조짐도 있습니다.

현재 약 130명의 평화 대사가 게데오와 오로미아 서부 구지 사이의 국경을 따라 13개 구역에 배치되어 있습니다. 이 젊은 남녀는 모두 자원 봉사자로 마을에서 회의와 워크샵을 열고 두 지역 사회 간의 신뢰를 회복하기를 희망합니다.

케르차 타운의 환경, 기후 변화, 산림청에서 일하는 Dubi Lema는 “나는 그들에게 함께 사는 가치, 분쟁 중에 훼손되거나 상실된 가치를 가르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

최근 대학을 졸업한 25세의 Imnet Irba는 교회와 학교에서 매월 모임을 이끌고 지역 장로와 관리들에게 수업을 하기도 합니다.

그녀는 New Humanitarian과의 인터뷰에서 “이제 관계는 매우 좋습니다. 모두가 자신이 한 일을 후회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아주 평화롭습니다.”